모바일 메뉴 버튼

2021년 5월 26일 TDR 보고서

국민연금의 거래 내역이 포착됐습니다. 국민연금은 약 1402억원을 투자해 S-Oil의 지분을 늘렸습니다. 


◇ S-Oil [국민연금 약 1402억원 매수 (05.12~18, 6.45 →7.73%)]

=정유사는 항공을 비롯한 물류·여행사와 더불어 대표적인 코로나 피해주입니다. 석유 수요가 급감하면서 정유사는 생산할수록 적자를 보는 구조에서 1년을 보냈습니다. S-Oil 역시  작년 1조원의 영업 적자를 기록했습니다.

=백신이 보편화한 미국은 이미 실외에서 마스크 없이 식사, 조깅, 자전거 등을 해도 된다고 공식 발표했습니다. 

=백신이 코로나에 철퇴를 가하면서 유가도 올랐습니다. 정유사는 흑자를 기록하고, 주가도 상승했습니다.



=국민연금이 S-Oil 지분을 7.73%까지 늘렸습니다. 국민연금은 지난 12일과 18일에 각각 1217억원과 185억원을 S-Oil에 투자했습니다 .

=국민연금이 S-Oil에 투자한 배경에는 세계 정유 생산량 축소라는 요인도 있습니다. 유안타증권은 "1980년, 2009년에 이어 2021년 글로벌 정유설비 폐쇄에 따른 정유 업황 회복 사이클이 시작됐다"며 "(5월까지) 발표된 세계 정유설비 폐쇄 규모는 360만b/d(1b/d=1배럴/일)로 세계 생산 규모의 3.3% 수준이지만, 앞으로 400~450만 b/d 추가로 폐쇄되면서 8%까지 확대될 전망"이라고 밝혔습니다. 

=정유 시설을 폐쇄하는 이유는 두 가지입니다. 하나는 과거 북해산 원유가 생산되면서 세계 정유 설비가 앞다퉈 구축됐습니다. 이제 해당 설비들의 연한이 45~55년이 됐습니다. 이들 설비들이 노후화했습니다. 다른 하나는 세계 각국이 완성차를 내연 기관 대신에 전기차로 교체해야 한다는 정책을 추진 중입니다. 여기에 탄소 중립 정책을 덧붙이면서 식물에서 탄화수소를 추출하는 바이오엔지니어링이 부상하고 있습니다. 수요가 줄면서 가격 경쟁력을 갖추지 못한 정제 시설이 외면받고 있습니다.


=올해 S-Oil의 영업 이익에 대해서 유안타증권은 2조원과 목표 주가를 14만원으로제시했습니다. 키움증권은 1조8922억원에 13만원을 목표 주가로 제시했습니다. 

하이투자증권은 "S-Oil이 2018년 하반기에 PBR 2.4까지 주가가 상승했다"며 "여전히 주가가 9만6000원 기준으로 PBR이 1.6에 불과하다"고 밝혔습니다. 


=증권가는 올해 S-Oil이 중간 배당으로 1200원을 책정할 가능성이 높다고 점쳤습니다.


 
※ 본사 AI가 국민연금을 비롯한 임원·친인척의 지분 동향을 파악합니다. 해당 정보는 TDR(Tachyon Daily Report)로 발송하고, 특정 종목은 주석으로 설명드립니다. 홈페이지에서 구독신청을 하시면, TDR과 주석을 매일(증시 개장일) 보내드립니다. 2주는 무료입니다. 개인은 월 1만원에, 기관은 협의하고 결정합니다.

유료 독자분들을 위해 페이스북 그룹을 운영 중입니다. 다양한 자료를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독자 여부를 확인하고자, 가입할 때 가입하신 실명으로 그룹 신청해 주시길 부탁드립니다

문의처 (cs@tachyonnews.com)